보기 좋은 회사가 다니기도 힘들다

보기 좋은 떡은 먹기 좋을지 몰라도 보기 좋은 회사는 다니기 힘듭니다. 하물며 보기 안 좋은 회사는 말해 뭐하겠습니까. 그런 회사 다니는 흔한 일개미 조랭이의 직장생활 이야기입니다.

보기 좋은 회사가 다니기도 힘들다

안녕하세요.
n년 차 직장인 조랭이라고 해요.
놀기 위해 돈을 벌고 있는 흔하디 흔한 일개미예요.
그런데 놀 시간이 없는 게 함정.
모은 돈이 없는 게 더 큰 함정.

회의 끝에 나온 결론

장시간 마라톤 회의 끝에 나온 결론.
이 사안은 이 회의에서 다룰 내용이 아니다.
나는 누구인가 여긴 어디인가.
흰 것은 빈 문서요 검은 것은 커서이니라.

그와 나의 연결 고리

안 지 n년 된 다른 부서 동료 가래떡 씨.
나랑은 정반대로 패셔너블하고 엣지 있는 타입이라
친해질 줄 몰랐지만 닮은 점을 발견하곤 급속도로 가까워졌다.
바로 이 구역 파워 삽질왕이라는 것. 향수도 같은 걸 쓴다.
호구 No.5 오데토일렛.

**쿠컴퍼니는 다음과 같은 곳에서 만나실 수 있습니다. kooocompany@gmail.com
페이스북 페이지 https://www.facebook.com/kooocompany/
네이버 포스트 http://post.naver.com/kooocompany
인스타그램 https://www.instagram.com/kooocompany
브런치 https://brunch.co.kr/@kooocompany

답글 남기기